동양 미녀의 대명사 서시

춘추전국시대의 미인.

양귀비와 더불어 동양에서 미인의 대명사로 불리는 여인.

와신상담이라는 고사로 유명한 오나라와 월나라의 항쟁을 장식한 꽃 한송이라는 말이 어울릴 것 같다. 오왕 부차에게 패해 월왕 구천은 오나라에서 3년 동안 노예 생활을 하다 겨우 월나라로 귀국한다. 이후 오왕 부차는 천하를 가진 것처럼 향락에 젖은 생활을 하고 그 모습을 보던 월나라 재상 범려는 미인계를 써야할 때라고 생각하고 여인을 찾는다. 원래 월나라는 미인들이 많기로 유명한 나라였는데 그중에서 서시가 단연 으뜸이었다.


그녀가 도성에 들어오는 날 소문을 들은 사람들이 몰려들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산골의 절세가인 서시를 태운 수레가 사람들 틈을 헤치고 겨우 도성 문앞에 도달했다. 수문장이 사람을 확인하기 위해 수레 안을 들여다보다 서시의 미모에 기절하는 사건까지 생겼다고 한다.

범려는 서시를 3년동안 극진히 대우하고 예능을 가르쳤다. 가무, 음율, 서화, 예법 등에 능통하게 하고 어떤 나라의 왕이라도 함락시킬 수 있는 기교도 익히게 했다.

결국 오왕 부차는 서시에게 빠져서 그녀가 요구하는 것을 모두 들어주게 된다. 오자서는 월나라의 속셈을 간파하고 왕에게 속지말 것을 몇 번이나 간언했으나 오왕 부차는 듣지 않았다. 오히려 가끔씩 서시가 속이 아파서 눈을 찡그리면 그 모습이 아름답다고, 성안의 모든 궁녀들에게 눈을 찡그리고 다니라고 명령할 정도였다.


부차는 오자서의 충언을 듣지 않고 오히려 오자서에게 자살을 명해 그를 죽게 하고 서시를 위해 재정을 탕진하는 등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그 사이에 월나라는 착실히 힘을 키우며 복수의 칼을 갈았다. 그리고 결국 오나라를 공격해 오왕 부차를 죽이고 오나라를 멸망시킨다.

이후 서시의 행보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아서인지 다양한 이야기가 존재한다. 오왕 부차에게 가기 전에 범려와 서시는 서로 사랑하는 사이가 되었고, 오나라가 멸망한 후에 범려와 함께 사랑의 도피를 했다는 이야기도 있고, 사실 서시는 오자서를 사랑했으나 그를 월나라를 위해 죽게 만들었던 죄책감에 자살했다고도 한다. 또한, 구천의 왕비 혹은 범려의 부인이 꾸민 계략에 걸려 강에 빠져 죽었다고도 한다. 이런 설들이 난무하는 것은 한무제 이전의 역사를 다루는 역사서 중 가장 신뢰성이 높은 사마천의 사기에서 오나라가 멸망한 후에 서시의 행적에 대한 언급이 없기 때문이다.

 

장자(莊子)의 천운편(天運篇)에는 효빈(效顰)이라는 설화가 있다. 서시봉심(西施捧心), 혹은 서시빈목(西施顰目)이라는 고사를 소개한 것이다. 월나라의 절세 미녀인 서시가 가슴앓이병이 있어서 언제나 미간을 찌푸리고 있었는데 워낙 아름다워서 그 표정마저 절색이었다. 그려자 이웃 마을의 추녀 동시(東施)가 그 모습을 보고 자신도 가슴에 손을 얹고 미간을 찡그리고 마을을 돌아다니자 마을 사람들은 모두 기겁하며, 가난한 사람은 집에 뛰어들어가 문을 닫아걸었고, 부유한 사람은 밤을 기다렸다가 다른 마을로 이사를 갔다고 한다.


서시의 별명은 침어(沈魚)와 경국(傾國)이다. 길을 가던 그녀가 자신의 얼굴을 씻으려 강에 얼굴을 비치니 그 얼굴이 너무 아름다워서 물고기가 헤엄치는 것도 잊은 채 물속에 가라앉았다는 이야기에서 나온 말이 침어있다. 그리고 서시와 정단이 오나라에 바쳐졌을 때 그녀들이 도착하자 그 아름다움을 구경하려고 군중이 몰려드는 바람에 성문이 부숴졌으며 그녀들을 본 오자서가 정단은 “성을 무너뜨릴([傾城]) 미녀”라고 하며 받아들여도 괜찮다고 했으나 서시는 “나라를 무너뜨릴([傾國]) 미녀”라고 하며 받아들여서는 안된다고 했다고 한다. 경국이라는 별명은 여기서 나왔다.



VR 콘텐츠의 최전선
국내도서
저자 : 오우카 이치몬 / 김영택역
출판 : e비즈북스 2017.03.31
상세보기



신고